2013-01-05 07.44.45

Yongnuni Oreum, thought to look like a dragon at rest, is a beautiful volcanic crater with soft ridges. This oreum [volcanic cone, in Jeju dialect], 247.8 meters high, is a good place to go trekking up along gentle ridges and takes only half an hour to walk the circumference. While walking along the rolling hills and soft curves of the oreum, you may feel as though you are playing hide-and-seek with other oreums peeking out beyond the opposite ridge. You may walk down to the bottom of the crater from which the oreum is viewed as waves of soft curves. The coziness within it is like being in a mother’s arms.

Yongnuni Oreum is many people’s favorite, for example, the late photographer Younggap Kim who wandered throughout the island’s mid-mountain grasslands with the wind; his works are now permanently installed in his gallery known as DUMOAK (http://www.dumoak.co.kr) which was transformed from an abandoned primary school in a farming village. He lived with a primitive feeling of loneliness and bottomless longing while dedicating himself to capturing every momentary beauty of nature – a combination of light, wind, color, temperature and moisture – and his works present a set of variations on the theme of nature, full of wonder and mystery.

We meet and are thrilled with such nature of Jeju at Yongnuni Oreum.

용눈이 오름: 곡선의 물결

용이 누웠던 자리, 용눈이 오름은 부드러운 능선이 장관이다. 247.8m의 높이의 이 오름은 완만한 능선을 따라 트레킹을 할 수 있는 좋은 장소이며 능선주위를 걷는데 약 30분 정도 소요된다. 능선을 따라서 걷는 동안 반대편 능선 너머로 보이는 인근의 오름들이 서로 숨바꼭질하는 듯하다. 분화구로 내려갈 수도 있는데 분화구에서 바라보는 용눈이 오름은 곡선의 물결 그 자체이다. 그 아늑함은 마치 어머니 품 같다.

용눈이 오름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데, 예를 들어 제주의 바람을 안고 중산간 초원을 떠돌았던 김영갑이다. 그의 작품들은 이제 한 농촌 마을의 빈 학교를 개조한 두모악이라 알려진 그의 갤러리에 영원히 전시되었다. 순간적인 자연의 아름다움- 즉, 빛, 바람, 색, 온도, 습기의 조화-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평생 원초적 적막감과 깊은 그리움 속에 살아야만 했던 그의 작품들은 신비와 경이로 충만한 자연을 주제로 한 일련의 변주곡을 선사한다.

용눈이 오름에서 우리는 그런 제주의 자연을 만나고 설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