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 is a volcanic island with a central ‘creator’ volcano and 368 secondary cones referred to as ‘oreum’ in the local dialect. All wonderful for hiking, Halla and its ‘children’ have played very significant roles for the Jeju people throughout their history. It is said that no matter where one is, one can always see Halla. Beyond a physical reference, this sentiment also refers to the ‘great mother’ relationship that Jeju people have with this central figure.

In fact, there is a great deal of mythology attached to this mountain, notably as the embodiment of a giant goddess, Seolmundae Halmang, about whom numerous myths exist. Relatively unique in world mythology is the origin myth centered upon a single female deity, yet Seolmundae is at the core of Jeju’s existence.

Additionally, during Korea’s mid-20th century Liberation Period (1946-49), between the Japanese Occupation (1910-45) and the Korean War (1950-53) and a time of chaos as Korea attempted to restructure, Jeju suffered major trauma during which approximately 1/10 of its population was executed by Korean military in the name of anti-communist endeavors. Many people, seeking solace and refuge during this frightening time, hid in the foothills of Halla — perhaps in hopes that Mother Seolmundae could protect them.

한라산과 여신들

제주는 그 중심에 위치한‘창조자’ 화산과 제주어로 오름이라고 일컬어지는 368개의 부속화산으로 이루어진 화산섬입니다. 등산하기에 적격인 한라산과 그 ‘자녀’들은 제주사람들의 역사를 통들어 제주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여왔습니다. 어딘가에 있든 항상 한라산을 볼 수 있다고 말해집니다. 하나의 물리적인 언급을 넘어 이러한 감정들은 또한 ‘할망’ 관계를 의미하는 데요 제주인들이 이 중심적인 대상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사실 이 산과 관련한 다양한 신화들이 있는데요 잘 알려진 것이 설문대할망이라는 거대여신을 구체화한 것이라고 할 수 있으며 다양한 신화 속에 존재하기도 합니다. 전세계의 신화에서 상대적으로 유일한 것이 유일 여성신을 중심으로 한 기원신화이지만 설문대는 제주 창조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20세기 중반에 있었던 한국의 해방기 (1946-49), 일제강점기 (1910-45),  한국전쟁 (1950-53) 및 한국이 재건을 시도했던 그 혼돈기 동안 제주는 심각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게 되었는데 이 시기에 반공산주의 척결이라는 이름 하에 토벌대에 의해 전체 도민의 거의 10%가 사형되기도 했습니다. 이 무서운 시기에 위안과 피난처를 찾으려는 제주인들은 – 아마도 설문대신이 그들을 보호해 줄 거라는 희망을 품고서 – 한라산자락으로 숨기도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