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lage Rituals for the New Year

Jeju Sin-gwa-se-gut, or first ritual of the new (lunar) year, is held to honor a village’s patron gods; the shaman entreats the gods for a propitious year, performs divination to receive the gods’ response, and facilitates a blessing for the village leaders. Devotees bring bountiful offerings which typically include fruit (three colors: apple, pear, and orange are common), grilled fish, a bowl of rice or stack of glutinous rice cakes, and a hard-boiled egg, as well as libation.

SAMSUNGSongdang Village ritual, Shaman Jung Tae-jin presiding.

SAMSUNG

 

Songdang villagers’ offerings, beneath spirit-tree and before spirit-house.SAMSUNGWaheul Village ritual, Shaman Kim Sun Ok presiding.

SAMSUNG

 

 

Blessing the leaders of Waheul Village.SAMSUNGOfferings of Waheul villagers.

 

 

 

 

Ipchun Ritual to Welcome Spring

SAMSUNGThe stage is set: Ipchun altar, prior to ritual, paper art of traditional figures in background beneath Jeju’s oldest (1448) and most significant building, Gwandeokjeong (National Treasure No. 322).

SAMSUNGShaman Suh Sun Sil (left) welcomes “Ja Cheong Bi, Earth Goddess” (right) in a dramatic portrayal of the goddess’ gift of 6 grains to the Jeju people.

SAMSUNGShaman Suh Sun Sil with supporting shamans and devotees in the background.

 

 

 

Gotjawal, Magic and Mystery

SAMSUNG

Gotjawal (“goht-jah-wahl” – in Jeju dialect, meaning “forest” and “rubble”) is one of the more unique and mysterious features of Jeju, for centuries deeply significant to the island’s people.

Densely forested regions over rocky volcanic soil, these areas provide both an oxygen-carbon dioxide exchange to purify the air and an aquifer system to purify, recharge, and control the flow of fresh water. Numerous plants traditionally used for medicine grow here, along with a variety of edible greens, roots and fungi, and wild fruits. Game was once hunted and trapped in gotjawal areas, including pheasant, boar, deer, and badger; wood was gathered as firewood and building material, and kilns erected for the making of pottery and charcoal. In all, gotjawal provided the basic necessities of life.

Refusing to be tamed, however, this bramble – called ‘wasteland’ by would-be developers – is unsuitable for residence or agriculture. Providing a rich and safe pasture for horse and cattle grazing, it is rife with low stone walls once containing livestock and marking boundaries. A slash-and-burn style of small-field farming was possible and popular, which, coupled with the need for wood and making of charcoal, replaced old-growth with secondary trees.

These mid-mountain regions of Jeju, 200-600m above sea level,  represent an astonishing biodiversity and a unique landscape, including volcanic sinkholes and vents which regulate the temperature and allow for plant varieties of both northern and southern hemispheres. Development, however, has removed great swaths of this forested land. Government and civic initiatives to protect these areas are underway; in 2012, at the World Conservation Congress [WCC] of the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 [IUCN], held on Jeju, an international resolution was passed for their conservation.

Gotjawal, a giver of life, magical and mysterious – under threat, and in need of protection.

Yongnuni Oreum: waves of curves

2013-01-05 07.44.45

Yongnuni Oreum, thought to look like a dragon at rest, is a beautiful volcanic crater with soft ridges. This oreum [volcanic cone, in Jeju dialect], 247.8 meters high, is a good place to go trekking up along gentle ridges and takes only half an hour to walk the circumference. While walking along the rolling hills and soft curves of the oreum, you may feel as though you are playing hide-and-seek with other oreums peeking out beyond the opposite ridge. You may walk down to the bottom of the crater from which the oreum is viewed as waves of soft curves. The coziness within it is like being in a mother’s arms.

Yongnuni Oreum is many people’s favorite, for example, the late photographer Younggap Kim who wandered throughout the island’s mid-mountain grasslands with the wind; his works are now permanently installed in his gallery known as DUMOAK (http://www.dumoak.co.kr) which was transformed from an abandoned primary school in a farming village. He lived with a primitive feeling of loneliness and bottomless longing while dedicating himself to capturing every momentary beauty of nature – a combination of light, wind, color, temperature and moisture – and his works present a set of variations on the theme of nature, full of wonder and mystery.

We meet and are thrilled with such nature of Jeju at Yongnuni Oreum.

용눈이 오름: 곡선의 물결

용이 누웠던 자리, 용눈이 오름은 부드러운 능선이 장관이다. 247.8m의 높이의 이 오름은 완만한 능선을 따라 트레킹을 할 수 있는 좋은 장소이며 능선주위를 걷는데 약 30분 정도 소요된다. 능선을 따라서 걷는 동안 반대편 능선 너머로 보이는 인근의 오름들이 서로 숨바꼭질하는 듯하다. 분화구로 내려갈 수도 있는데 분화구에서 바라보는 용눈이 오름은 곡선의 물결 그 자체이다. 그 아늑함은 마치 어머니 품 같다.

용눈이 오름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데, 예를 들어 제주의 바람을 안고 중산간 초원을 떠돌았던 김영갑이다. 그의 작품들은 이제 한 농촌 마을의 빈 학교를 개조한 두모악이라 알려진 그의 갤러리에 영원히 전시되었다. 순간적인 자연의 아름다움- 즉, 빛, 바람, 색, 온도, 습기의 조화-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평생 원초적 적막감과 깊은 그리움 속에 살아야만 했던 그의 작품들은 신비와 경이로 충만한 자연을 주제로 한 일련의 변주곡을 선사한다.

용눈이 오름에서 우리는 그런 제주의 자연을 만나고 설렌다.

Ipchun Gut: Shamanic ritual to celebrate the first day of spring

2012Ipchungut

In the dead of winter, take heart: spring is not far away.

Ipchun, one of 24 seasonal divisions by the lunisolar calendar, marks the onset of spring. On Jeju, people traditionally celebrated it primarily by affixing a handwritten poster, ‘Ipchun-daegil’, to the main gate of the house to wish that the day bring great luck. Historic record establishes that Ipchun Gut [shamanistic ritual] was held on the day to ask the gods for both wellbeing of the people and prosperity of the island for the year. This tradition died out in 1925 during Japanese occupation period; however, it was revived in 1999 with the inception of the Tamnaguk Ipchun Gutnori festival, now an annual event.

Ipchun falls on February 4th. Certainly, Jeju is not the only place to traditionally celebrate this first day of spring; In China it is known as ‘Da chun’, the name originating from an act in which people whip an earthen ox figure on the day, observed on February 5th. It is an important occasion for the Chinese based on the traditional agricultural society as spring signifies the beginning of the farming season. Japanese also celebrate ‘Setsubun’ at this time, in which people throw roasted beans in and outside of the house to cast evil away and to welcome good luck. Although the way people celebrate is different, Ipchun Gut of Jeju shares meaning with the celebrations of China and Japan.

Ipchun Gut at Tamnaguk Ipchun Gutnori festival is prepared by the preservation committee of Jeju Chilmeoridang Yeongdeung Gut and led by shaman Yunsoo Kim, designated by the government as an ‘intangible heritage holder’. As several ritual features of the Gut are similar to those shamanic rituals held in village shrines, it provides a good opportunity to witness Jeju Gut. The festival lasts two days: a Confucian ritual called ‘Nangsha Kosa’ opens Day One and is followed by the procession; along with Ipchun Gut, programs of Day Two consist of traditional plays and a variety of performances.

This year, the festival is held February 2-4. (Photo: Ipchun Gut at Tamnaguk Ipchun Gutnori, 2012.)

입춘굿: 봄의 시작을 축하하는 제주의 무속의례

엄동설한에 힘을 내자: 봄이 멀지 않다!

태음태양력에 의한 24절기의 하나인 입춘은 봄의 시작을 알린다. 제주의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입춘대길’이라는 글을 써서 대문에 붙임으로서 이날이 큰 운을 가져다 주기를 기원한다. 제주에서는 입춘을 맞이하여 제주인의 무사안녕과 제주도의 번영을 기원하는 입춘굿을 열었던 기록이 전해지는데 그 전통은 일제강점기였던 1925년까지 지속되다가 사라졌지만 1999년 이후 탐라국입춘굿놀이의 시작과 함께 복원되었는데 이제는 매년 열리는 행사이다.

입춘은 양력 2월 4일을 말한다. 물론, 이날을 축하하는 전통은 제주만의 것이 아니다: 중국에서는 따춘이라고 일컬어지는 입춘은 2월 5일에 흙소를 만들어 이를 채찍으로 때리는 데서 유래하였는데 전통적으로 농경사회였던 중국인들에게 새로운 농사가 시작되는 봄을 맞이한다는 의미에서 중요했다; 반면에 일본에서는 쎄스분이라 해서 같은 시기에 볶은 콩을 집안과 집 밖으로 던져 귀신을 쫓아내고 복을 맞아들이는 행사이다. 축하하는 형식은 다르지만 제주의 입춘굿은 복을 기원하고 흉을 없애는 일본과 중국에서의 의미를 공유한다.

탐라국입춘굿놀이에서의 입춘굿은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에 의해 준비되고 인간문화재로 지정된 김윤수 심방이 주도한다. 제주의 일만 팔천 신들을 굿청으로 모셔와 제주도민의 무사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이 굿은 몇 몇의 제차는 제주의 마을굿에서 관찰되는 제차를 공유한다. 제주 굿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입춘을 축하하는 축제인 탐라국입춘굿놀이는 이틀 동안 열린다: 첫째 날에는 낭쉐코사라는 유교식 의례와 낭쉐몰이가 행해진다. 둘째 날에는 입춘굿외에 전통놀이와 다양한 퍼포먼스를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의 축제는 2월 2일부터 4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사진 : 2012 탐라국입춘굿놀이에서의 입춘굿).

New Year: The First Sunrise

SAMSUNG

At the grassy base of this UNESCO-designated mountain [2007] jutting out to sea, Seongsan Ilchulbong, an annual overnight New Year’s Eve festival takes place. People enjoy the party and performances throughout the night, and climb to the crater at the top in time to see the sun emerge above the watery horizon, the first sunrise of the new year.

Seongsan Ilchulbong, beloved by Jeju people, figures into their mythology as the site at which Seolmundae Halmang, creator goddess and a Great Mother archetype, placed her giant oil lamp upon an equally towering stone lampstand (a structure adjacent to the main path upward). Thus, going to Seongsan in search of light bears deeper significance than one might think at first glance.

Seongsan Ilchulbong, often referred to in English as “Sunrise Peak” (though this is not a literal translation), is a parasitic or secondary volcanic cone, one which rose from the molten lava during the various eruptions of Mt. Halla, the central volcano.   Seongsan Ilchulbong is specifically a 179m high tuff cone, unique among Jeju’s nearly 400 volcanic cones (called ‘oreum’ in Jeju dialect), with multiple (“99″) points around the crater that give the appearance of a crown.

Festivals on other well-known Jeju peaks have recently developed in celebration of the year’s first sunrise, and climbing Mt. Halla on the first day of the year is a ritual for many Jeju people.

새해: 첫번째 해돋이

2007년 유네스코로 지정된 바다로 돌출한 성산일출봉의 잔디밭에서 해마다 새해 해돋이 축제가 열린다. 사람들은 저녘내내 파티와 공연을 즐기고 나서 수평선 위로 솟아오르는 해, 새해의 첫 해돋이를 보기 위해 제때에 산꼭대기의 분화구로 올라간다.

제주인들에 의해 사랑을 받고 있는 성산일출봉은 창조신이며 대모신의 원형인 설문대할망이 그녀의 등잔을 같은 높이의 등경돌 (오르막길에 인접한 구조물)에 올려놓은 장소로서 신화를 포함한다. 따라서 빛을 찾아 성산에 간다는 건 누군가 언뜻 보고 생각하는 것 이상의 심오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비록 문자 그대로의 번역은 아니지만 흔히 “썬라이즈 피크”란 영어로 일컬어지는 성산일출봉은 중심부 화산인 한라산이 다양하게 분화될 때 용암이 녹아 들면서 솟아오른 기생 혹은 2차 화산 분화구이다. 구체적으로 말해 성산일출봉은 제주어로 오름이라 불리는 거의 400여개의 분화구 가운데 유일하게 왕관 모양을 띠는 분화구 주위로 99도 각도로 다양한 방면을 볼 수 있게 해주는179미터의 응회구이다.

다른 잘 알려진 제주의 봉우리에서 열리는 축제들은 새해의 첫번째 해돋이를 축하하기 위해 최근에 만들어졌으며 새해 첫 날, 한라산을 오르는 일은 많은 제주사람들에 의례와 같은 것이기도 하다.

Visiting Grandma — the Goddess Shrines

SAMSUNGIn Jeju, ‘halmang-dang’ or goddess shrines dot the island.

The word ‘halmang’ can mean both ‘goddess’ and ‘grandmother’ or ‘old woman’ — the  veneration of an elder female, perhaps reminiscent of the clan structure. The shamanistic shrines of the Korean mainland are typically perceived as ghost-filled haunts, inspiring a certain measure of fear and avoidance except for those times of ritual during which the shaman serves as mediator.  Jeju shrines, in contrast, are sites of comfort regularly visited, as Jeju people relate to their deities in a familial way.

One must arrive early, however. Goddesses, like all women of Jeju, are hard-working, and shortly after sunrise, they have already left their shrines in order to travel about the island and tend to their duties. Those who cannot visit the shrine so early have an alternative: they carry a white sheet of paper close to their hearts, on which they have superimposed their concerns or desires — either literally or metaphorically — and, after saying prayers and providing offerings to the goddess, leave the paper tucked in a cleft of the central tree or rock altar.

The halmang-dang typically consists of such an altar and tree, surrounded by a low stone wall. Multi-colored ribbons are tied to the tree, and food offerings left on the altar along with lit candles and incense, to attract and please the resident deities. Those by the sea, referred to as ‘haesin-dang’ or ‘seaside spirit-shrines,’ may not have a tree but altar only, often with an inner compartment to keep the paper prayers dry. While shamans facilitate public rituals, supplicants are permitted to visit the shrine on certain days of each month as needed.

Often, baring one’s soul to ‘Grandma’ in this way is sufficient. By releasing the burden within, it is said, the answers — or perhaps simple comfort — can take its place.

여신당들- 할망을 뵙는 일

제주 섬에는 ‘할망당’ 혹은 여신당들이 자리잡고 있다.

‘할망’이란 말은 아마도 씨족체제를 연상시키는 나이든 여성에 대한 존경으로서, ‘여신’, ‘할머니’ 혹은 ‘나이든 여성’을 의미할 수 있다. 육지부의 전형적인 무속 당들은 귀신이 들린 곳으로 여겨지는데 무당이 매개자 역할을 하는 의례의 시간들을 제외하고는 어느 정도의 두려움과 회피의 영감을 일으킨다. 이와는 달리 제주의 당은 제주사람들이 집안의 신들과 관련된 곳으로 정기적으로 찾아지는 위안의 장소들이다.

하지만 아침 일찍 도착해야만 한다. 제주의 모든 여성들처럼 여신들은 근면하며 해가 뜬지 얼마 안되어 활동하기 위해 이미 당을 떠나 그들의 임무들을 수행하는 경향이 있다. 일찍이 당을 방문할 수 없는 이들에게는 대안이 있다: 문자 그대로 혹은 은유적으로 그들의 염려와 바램이 겹쳐진 심장 가까이에 하얀 종이를 품고 다니며 기도를 말하고 여신에게 제물을 올린 후 당목의 움푹 파인 부분이나 돌 제단에 그 종이를 끼워 넣는다.

할망당은 일반적으로 낮은 돌담에 둘러싸인 제단과 나무를 포함한다. 색색의 리본들은 나무에 매여있고 좌정한 신들을 부르고 기쁘게 하기 위한 불이 켜진 촛불, 향들과 함께 제물이 제단에 놓여진다. ‘해신당’ 혹은 ‘해변근처 신당’이라고 일컬어지는 바다근처의 당들은 나무를 갖지 않고 흔히 소지를 마른 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안쪽 칸막이만이 있는 제단만을 갖는 수도 있다. 심방들이 마을 의례를 관장하는 반면에 단골들은 필요에 의해 매월 특정일에 당을 방문하도록 허용된다.

흔히 이런 방법으로 ‘할망’에게 한 사람의 영혼을 드러내는 것은 충분하다. 내재한 부담을 없앰으로서 답변 혹은 간단한 위안이 자리를 잡는다.

Goddesses, Goddesses Everywhere: Jeju Mythology

Jeju is an “Island of Women.” This matrifocal society (often mislabeled “matriarchal,” but women have never governed) has at its foundation a polytheistic mythology replete with female deities. These goddesses have typically been portrayed as powerful, decisive, independent and self-directed, and their image as such has informed the society’s development. At the beginning of all is Seolmundae Halmang, the island’s creation goddess; agriculture was brought by an earth goddess called Jacheongbi; mother of all shamanic gods on Jeju is Geum Baekjo, while Samseung Halmang governs childbirth and rearing; Jowang Halmang governs hearth and home; Gamunjang-Agi is goddess of fortune whose story teaches that one’s fate is in one’s own hands. All these and more will be subjects of upcoming posts, as we tell their tales.

Jeju is also an “Island of 18,000 Gods,” and two other origination myths exist on Jeju, in addition to Seolmundae’s creation of the island itself. In the Samseung-hyeol (“caves of the 3 clans”) story, 3 demi-gods (hunting-gathering) rose from the earth and married 3 princesses/goddesses (farming) from across the sea, giving rise to the 3 original clans of indigenous Jeju people. The third creation, in fact the first, was that of the cosmos itself, in which the emperor of heaven created the universe and gave tasks of creation to his 2 feuding sons, which resulted in 2 moons, 2 suns, talking flora and fauna, and generalized chaos ultimately resolved by the younger of the two.

Some of the Jeju mythology,  in a generally animistic framework, predates the island’s shamanic tradition inherited from Eastern Siberia, while later myths are directly related to the influence of shamanism, the shamans serving as oral historians. It is said that on Jeju, every rock, tree, and hill has a god or a story attached — and every village its own legends.

여신들, 각 처에 존재하는 여신들: 제주신화

제주는 ‘여성의 섬’이다. 흔히 “모계중심”으로 오인되지만 여성들이 결코 지배적이지 못했던 이 ‘어머니 중심의’ 사회는 여신들로 가득한 다신론적인 신화에 그 근거를 두고 있다. 이 여신들은 전형적으로 강력하고 단호하고 독립적이며 자기주도적인 특성으로 묘사되어 왔고 이러한 그들의 이미지는 사회발전으로 이어져 왔다. 제주 섬 창조의 신인 설문대 할망이 이 모든 것의 시작에 있다: 농업은 자청비라 알려진 땅의 신에 의해 도입되었고, 모든 무속신의 어머니는 금백조인 반면 삼승 할망은 아기의 탄생과 생육을 관장한다; 조왕 할망은 가정생활을 관장한다; 가문장 아기는 행운의 여신인데 한 사람의 운명은 그 사람의 손에 달려있다는 교훈을 전달한다. 우리가 이들의 이야기들을 얘기하게 되면서 이 신들과 더 많은 신들이 향후 포스팅의 대상이 될 예정이다.

제주는 또한 ‘일만 팔천 신들의 섬’이며 제주자체의 설문대 할망 신화와 더불어 두 개의 다른 기원신화가 존재하는 곳이다. 삼성혈 (‘고량부’ 3개의 性을 지닌 사람들이 나왔다는 구멍)이야기에는 (수렵하던) 3명의 신이 땅으로부터 솟아났고 바다로부터 도착한 (농업을 의미하는) 3명의 공주들과 결혼하였다고 하여 제주 원주민이 3개의 씨족에서 기원한다고 전한다. 사실은 첫째라고 할 수 있는 세 번째 창조신화는 우주의 창조신화인데 이 신화는 옥황상제가 우주를 창조하고 그의 반목하는 두 아들에게 창조의 업무를 부여하였는데 해와 달이 두 개인 혼돈의 세상이 초래되어 결국 두 아들 중 어린 아들에 의해 혼돈이 해결됨으로써 질서를 바로잡았다는 이야기이다.

일반적인 애니미즘적인 틀에서 볼 때, 제주 신화의 몇 몇은 동부 시베리아에서 유래된 제주 섬의 무속적 전통을 앞서는 한편 그 후의 신화들은 무속인들이 구술 역사가들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샤머니즘의 영향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 제주에는 모든 바위, 나무 그리고 언덕들이 신과 그와 관련된 이야기를 가지고 있고 모든 마을이 전설을 가지고 있다고 말해진다.

Darangshi Oreum

Oreum refers to a parasite volcanic cone. On Jeju Island, there are more than 360 Oreums that vary in shape and size and the way they are scattered throughout the island offers not only humble but also breathtaking views.

Among them, Darangshi oreum has dark history behind it. That is, it is one of 20 major historical sites related to Jeju April Third Incident (or Jeju Sasam), a series of occurrences in which some 25,000~30,000 Jeju residents were killed as a result of clashes between armed civilians and military government forces. (For more information of April Third Incident, visit the website of Jeju April 3 Peace Park http://jeju43.jeju.go.kr/index.php?mid=EN#.) Eleven civilians were suffocated in Darangshi Cave by the military force in 1948; the village was burned during that time and now only the stone marker with a title of ‘Lost Village’ tells that it used to be a village. Today the oreum, 382 meters high, stands peacefully despite its devastating past. Trekking Darangshi usually takes one and a half hours. Another oreum located at the entrance of Darangshi is Akkeun-Darangshi, meaning “little Darangshi.” (Photo: Akkeun-Darangshi, taken from Darangshi oreum).

다랑쉬 오름

오름은 기생화산을 이르는 말입니다. 제주에는 약 360개가 넘는 오름이 있다고 하는데 그 모양과 크기가 제 각각이며 제주 전역에 흩어져 있는 이 들의 자태는 소박하면서도 장관이지요.

그 많은 오른 중에서도 다랑쉬 오름은 사연이 깊습니다. 이 오름은 약 25,000명에서 30,000여명의 제주인들이 무장대와 토벌대 사이에서 발생한 충돌에 의해 죽임을 당한 일련의 일들을 말하는 제주43사건과 관련된 20개의 역사적 유적지중의 하나입니다. (제주43평화공원 참조- http://jeju43.jeju.go.kr/index.php?mid=EN#). 1948년, 11명의 시민이 토벌대에 의해 희생된 다랑쉬 동굴이 있으며43때문에 다랑쉬 마을은 불태워 없어져 이제는 잃어버린 마을이라는 표석만이 남아 있는 곳입니다. 높이 382미터인 이 오름은 처참했던 과거와는 달리 평화로운 모습으로 다가오네요. 오름을 트레킹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이구요. 오름 입구에는 아끈다랑쉬 오름이 있는데 작은 다랑쉬라고도 불립니다 (사진은 아끈다랑쉬-다랑쉬오름에서 찍은 풍경).

Geomun Oreum, World Natural Heritage

One of Jeju’s most well-known volcanic cones, or ‘oreum’, is Geomun, designated in 2007 as a World Natural Heritage site by UNESCO. This oreum, a series of 9 peaks surrounding lesser Al Oreum, is a natural wonder for its flora and fauna as well as its mythology.

“Nine dragons playing with a Cintamani stone” is how it is often described, both number and creature propitious in East Asian lore. The region is also replete with lava tubes, long dark cave-like structures resulting from the original lava flows of this volcano-created island. An area of Jeju’s ‘gotjawal’ or dense primal forest, in which trees often seem to be growing out of the volcanic stone and take on a myriad of unusual shapes, it has been considered a magical and mysterious region of Jeju from the beginning.

Geomun Oreum also depicts the poignant recent history of Jeju. It is rife with former military structures bored into its flesh by the Japanese occupiers of the early 20th century, in a desperate last attempt to stave off Allied forces. Too, immediately following the war, in the Liberation Period of transition, extreme anti-communist measures on Jeju brought about a time of chaos and bloodshed during which Jeju people took refuge in the dark regions of Geomun Oreum — the very name of which means “Black Mountain.”

검은 오름, 세계자연유산

가장 잘 알려진 제주의 기생화산(또는 오름) 중 하나인 검은 오름은 2007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낮은 알 오름에 둘러싸인 9개의 정상을 연결하는 이 오름은 동물, 식생뿐 만 아니라 신화와 관련한 하나의 자연의 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개의 여의주를 가지고 노는 아홉 개의 용들”은 동아시아 민속에서 길운을 상징하는 숫자와 동물로 흔히 묘사되기도 합니다. 이 지역은 또한 용암동굴로 가득찬 곳인데요 화산활동에 의해 창조된 이 섬이 용암이 흘러내렸던 것이 원인이 되어 길다란 동굴과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답니다. 제주의 ‘곶자왈’ (또는 깊은 원시림) 지역은 흔히 나무들이 화산석들을 뚫고 자라기도 하고 다수의 괴이한 모양을 가지고 있기도 하는데요 태초부터 제주의 마술적이고 기이한 지역으로 여겨지기도 했습니다.  

검은 오름은 또한 제주의 가슴 아픈 근대사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다국적군을 피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처절한 시도들을 하는 가운데 20세기 초 일본군 점령자들에 의해 깊숙히 침투된 기존 일본군 진지의 흔적들로 가득합니다. 역시나 전쟁 직후 급변하던 해방기에는 극단적인 반공주의자들이 제주에 내린 조치로 인해 제주에는 혼돈과 유혈사태의 시기가 초래되기도 했는데 그 시기에 제주인들은 그 이름이 ‘검은 산’을 의미하는, 검은 오름의 어두운 지역에서 피신을 하기도 했습니다.

Follow

Get every new post delivered to your Inbox.